책의 완성

다양한 책을 완성도 있게 만들려는 노력을 지속하겠습니다.
다양한 책자를 1권 부터 대량까지 만들어 보세요.

본문용 글꼴 보기
 

무료 본문용 글꼴
개인에게 무료로 배포되는 글꼴 중 책의 본문에 무난하게 사용할 만한 명조 계열은 KoPub바탕체 L, 아리따 부리 M이다.
KoPub바탕체는 2011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인회에서 제작한 글꼴이다.
아리따 부리는 2014년 아모레퍼시픽에서 제작한 기업 글꼴로 기본 명조 글꼴보다 부드러운 인상이 특징이다.





네이버에서 제작한 나눔명조도 완성도 높은 글꼴이긴 하지만 획의끝이 각진 탓에 긴 글에 적용하면 글줄이 조금 거칠어 보인다.
많은 양의 글을 한정된 지면에 넣어야 할 때는 신문을 위한 본문용 글꼴인 조선일보 명조를 선택할 수도 있다.

이런 글꼴은 책에 주로 쓰는 글꼴에 비해 글자의 속공간이 커서 글자크기를 줄여도 상대적으로 글을 읽는 데 어려움이 적다.
그러나 글꼴 탓에 책이 신문같은 인상을 갖게 되므로 유의해야한다.






본문에 사용할 만한 고딕 계열 글꼴은 KoPub돋움체, 어도비와 구글이 함께 만든 본고딕(Noto Sans Korean),
글자 모서리가 둥근 나눔고딕, 글줄이 안정적인 아리따 돋움 등이다.
고딕 글꼴은 위계 표현을 위해 제목에도 많이 사용하므로 여러 굵기로 개발된 글꼴을 선택하는 편이 유용하다.
글자 꿀기는 보통 다음과 같은 영단어의 머릿글자로 표현하며, 오른쪽으로 갈수록 굵기가 같다. (light-Regular-Medium-SemiBold-Bold-ExtraBold)




(위의 가이드 내용은 [시작, 책 만들기] 책의 내용을 발췌하였습니다. (김은영 김경아 지음/ 안그라픽스))
자세한 내용은 책 만들기 관련 서적을 참조하십시오.